달력

072017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ABouT/Life in Canada'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1.06 20121224_Christmas Eve Party
  2. 2013.12.26 20121223_Market & Christmas lights at Stanley Park
  3. 2013.12.26 20121220_The way to downtown
  4. 2013.12.19 20121219_Start!!

벌써 2014년이네요.

새해 맞이하고 첫 포스팅입니다. 게으르다보니 1년전 이야기를 맞춰 써나가려고 했는데 계속 늦춰지네요.

이글을 보시는 분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오늘은 캐나다 홈스테이에서 크리스마스 이브에 가족들과 함께했던 파티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저녁에 파티를 한다고 해서 낮에는 시내를 돌아다녔는데요. 다양한 거리 공연과 캐롤들이 울려퍼지고 있었어요.

 

탭댄스를 엄청 잘하길래 사진찍고 팁도 조금 냈지요. 대학로에서도 버스킹하는 예술인들 보면 내곤했는데 외국에서도 변함없이!

 

왼쪽은 우리 가족 전부 ㅎㅎ 제가 처음 캐나다에 도착하자마자 사귄 친구들이 되겠지요. 초상권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ㅋㅋ 저친구들은 제 블로그를 모르기에... 일단 지르고 봅니다. 앞에 음식들 보이시나요? 홈맘 레지가 워낙 손도 크고 음식도 맛있게 잘해서 파티하면 항상 푸짐하게! ㅎㅎ 그립네요ㅠ

 

저녁 식사후에 남자들의 게임이 시작되었어요. 입술에 립스틱 보이시나요?ㅎㅎ 아래 동영상으로 보시면 어떤 게임인지 이해가 빠르시겠네요 ^^

 

벽에 붙여놓은 여자그림을 향해 눈을 가리고 다른사람들의 말만 들으며 간 후 최대한 입술에 가깝게 키스하는 게임이에요. 이게임.. 한번도 여자랑 키스해본적 없는 19살짜리 홍콩친구가 1등했다는...ㅎㅎ 가족들과 즐기기에 좋은 게임같아요. 집에 노래방기계도 있어서 노래(옛날 팝송밖에 없지만...)도 부르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띵스

작년 크리스마스는 홈스테이 가족들과 보내게 되었죠. 그래서 홈스테이에서는 파티를 준비하고 있었고, 홈맘인 레지가 모두 다른사람에게 선물할 것 하나씩 간단한 걸 준비하라고 하더군요. 전 물론 인사동에서 사고 간 책갈피가 있었지만 그건 외국인 친구들에게 전부 나누어 주고 싶던 것이고 친구들이 마트가자고 해서 길을 나섰습니다. 제가 캐나다에서 사귄 첫 친구죠 ㅎㅎ

 

왼쪽은 브라질에서 온 알레이카, 그옆에 벨기에에서 온 쥴리안, 저와 브라질에서 온 브루노!

앞에 둘은 커플입니다. 브라질에서 여기까지 공부하러 같이 온거죠 ㅎㅎ 알레이카는 브라질에서 웨딩플래너로 일하고, 브루노는 미래의 치과의사! ㅎㅎ 쥴리안은 키가 196cm라고 하는데 19살.. 키가 계속 자란대요..헐... 나한테좀 잘라주지..

 

여튼 이 친구들과 선물사러 길을 나섭니다. 아! 이때 일요일인가 빨간날이었을꺼에요. 밴쿠버의 대중교통은 휴일에 가족들은 Monthly Pass하나로 다 같이 다닐 수 있어요. 물론 4인가족기준 2명의 부보와 2명의 아이들에게만 해당하는 것이라고 기사에게 들었지만 우리 가족이라고 하니 그냥 타라며 메리크리스마스 이러더군요 ㅎㅎㅎ

 

그렇게 저녁까지 놀다 집에 돌아가니 친구들이 스탠리공원에서 크리스마스 축제같은걸 한다기에 다같이 가기로 했어요. 한데 모이니 이가족... 완전 대가족입니다.

 

엄청나죠 ㅎㅎ 일본, 브라질, 한국, 벨기에, 홍콩! 앞으로 만나게 될 친구들은 더 다양해요^^

아직도 연락하고 지냅니다. 정이 많이 들었는데 또 보고 싶네요

 

 

 

 

To be continu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띵스

도착한 19일엔 주변정리를 하고 홈스테이 가족들과 인사하고 시차적응을 위해 푹 쉬었더랬죠.

 

시차적응은 간단해요. 도착한 시간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무조건 현지의 잠자는 시간까지 눈뜨고 있기만 하면 되는거죠 ㅎㅎ 근데 이게 아침일찍 도착한 사람에겐 엄청난 고통일 수 있어요! 하지만 참아야합니다. 첫날 이렇게 하지 않으면 일주일정도는 엄청 힘들어요. 제 경우엔 물론 하루만에 시차적응 끝내서 여기저기 둘러보고 돌아다니고 그랬죠^^;

 

이 곳이 홈스테이 근처의 전철역인 나나이모역! 밴쿠버는 스카이트레인이라고 해서 무인전철이에요.

다운타운에서도 멀지 않고 집까지 가는 버스도 있어서 좋았어요. 버스가 20분~25분마다 있다는게 함정.. 저녁늦게는 1시간...

밴쿠버의 대중교통은 그렇게 늦게까지 있지 않아요. 버스는 물론 야간버스가 있긴하지만 일반적으로는 12시전에 종료가 되구요. 전철같은 경우는 새벽1시였나 2시일꺼에요. 늦게까지 놀고 싶은 분들은 다운타운에 거주하시면 되겠습니다!

 

캐나다의 동전은 참 효율적으로 만든것 같아요. 페니는 거의 사라져서 없구 주로 쓰는 동전은 저렇게..

그리고 버스는 1달간 쓸수 있는 Monthly Pass를 쓰면되는데, 그게 매달 1일부터 마지막날까지 쓰는 패스이고 비싸니 저처럼 19일에 도착한 사람이라면 우측 사진에 보이는 Fare Saver티켓을 사면되요.

 

캐나다의 교통은 모든 대중교통이 1존부터 3존까지 나뉘어 있고, 저렇게 1존(1존,2존,3존 선택)에서만 쓰는 티켓이 있구요. 1존~2존까지 쓸수 있는 티켓(이건 2존~3존을 이용하는 티켓과 같아요), 1존~3존까지 쓸 수 있는 티켓이 있어요. 물론 티켓검사는 버스같은 경우는 기사분이 있으니 하긴하는데 대충보기도 하고, 어디부터 어디까지 가냐 뭐 이런것도 안물어봐요. 양심껏 타면되는데 나중에 검사하는 사람한테 걸리면 벌금이 쎄다고 듣긴했어요. 스카이트레인 역시 무인 전철이라 검사하는 사람이 따로 없긴한데, 제가 돌아오기 전쯤엔 우리나라처럼 교통카드 개념의 시스템(Compass Card)이 생겨서 바뀌었을 듯 하네요^^

 

버스는 기사에게 현금을 지불하여 1시간반동안 유효한 티켓을 구할 수도 있구요. 스카이트레인에서는 티켓을 구입하는 기계에서 사면되는데 안으로 들어가기전에 꼭 시간을 찍는 기계에 넣고 사용한 것을 표시해야해요. 안그러면 이것역시 벌금을 내야하죠.

 

이것이 1회용 티켓이구요 뒷면에 언제까지 유효하다는 날짜와 시간정보가 찍혀요!

 

이곳은 제가 살았던 홈스테이 집이구요. 필리핀사람인 디노와 레지 그리고 아이들인 도미닉과 카일이 사는 곳이에요. 학생들은 보통 8~9명정도구 다양한 국적의 아이들이 오기때문에 친구사귀기가 너무 좋았어요^^ 나중에 하게 될 이야기이지만, 전 여기서 만난 친구들을 다시 만나게 됩니다 ㅎㅎ 제가 도착한 날에 폭설이 내려 주변에 눈이 남아 있지요.

 

밴쿠버를 비롯한 캐나다의 겨울은 대체로 추운 편이나 밴쿠버같은 경우는 우리나라보다 따뜻했어요. 다른 지역은 엄청 춥다고 들었구요. 그리고 10월부터 4월정도까진 비가 매일온다더군요. 앞으로 사진의 배경을 보면 다 날씨가 흐릿할 거에요^^

 

To be continu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띵스

포스팅을 하는 오늘 정확히 1년이 되었습니다.

바로 한국에서 캐나다로의 도전을 시작한 그날이요!

 

추억에 잠겨 소중한 그 시간을 되돌아보고 싶네요^^

 

회사를 다니며 야근 중간에 영어학원을 다닌지 6개월 쯤 되었을때 캐나다 워킹홀리데이 합격 통지를 받았어요.

그렇게 원대한(?) 꿈을 안고 캐나다에서 도전해보자 결심하고 드디어 떠나는 그날!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참 안타까운 일이지만... 작년 오늘이 또 정확히 선거일이었지요..ㅠ

그래서 새벽에 집을 나서다 보니 투표도 못하고 그만... 왠지 죄인같기만한..

 

암튼 드디어 출발!

 

워킹홀리데이 비자는 입국한 순간부터 1년동안의 거주허가를 받는 것이기에 항공권 편도만 끊고 출발했습니다.

싼 항공편을 찾다보니 중국동방항공! 정확히 얼마였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60~70만원 정도였던것 같아요.

 

출발하기 전엔 캐나다에서 일을 하며 돈을 모아 돌아올 땐 세계여행이나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편도를 끊었었죠.

혹시라도 정착할 수 있으면 그래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그렇게 10시간뒤...

 

드디어 도착!

한국에서 출발한 날이 2012년 12월 19일 오전 9시 25분..

캐나다에 도착한 날이 2012년 12월 19일 오전 9시쯤...ㅎㅎㅎ

 

확실히 이렇게 까지 시차가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되었어요. 지금껏 이렇게 시차나는 곳을 가본적이 없기에..ㅎㅎ

 

여튼 저렇게 비자를 받게됩니다. 오른쪽에 있는 큰 종이!

나중에 알게된 사실인데 저 유효한 비자를 가지고 캐나다에서 지내다 다른 곳에 갔다올때 입국심사를 거주자(Residence)쪽에서 받아도 괜찮은 것 같더라구요. 입국심사할때 항상 방문자(Visitor)쪽으로 갔는데 말이죠... 앞에서 너 어디로 가라고 안내하는애가 방문자래서 입국심사하는 애한테 직접 물어봤지요. 이거 가지고 있으면 방문자쪽에 서야하냐고.. 하지만 그 사람이 넌 기간이 유효하니까 거주자쪽으로 가도 된다며...ㅎㅎ 암튼 줄서는거 엄청 오래걸리니 유용한 정보겠죠^^;

 

저는 일단 워홀비자가 있기에 공부말고 돈이나 벌고 재밌게 놀아야겠다 생각했는데, 유학원 상담중 그래도 학원을 다녀야 인맥도 쌓이고 알바구하기 쉽다 이래서 어차피 캐나다에서 영어라도 좀 배워봐야겠다는 생각으로 학원 제일 싼곳을 다니기로 결정했어요 ㅎㅎ 마침 8주하면 4주가 무료로 하는 학원이 있어서요 나중에 이학원을 소개하죠^^;

 

그런데 학원을 다니며 인맥을 쌓아도 알바가 쉽게 구해지는건 아니에요. 하지만 꼭 다니길 바래요! 이건 제 생각이지만 외국에선 한국 사람보다 외국 친구를 더 많이 만나야 한다는 주의구요. 한국인들도 학원에 많지만 외국애들도 엄청 많거든요^^ 그러니 꼭! 외국인 친구를 많이 사귀기 위해서라도..ㅎㅎ

 

암튼 그 유학원을 통해 캐나다의 EWC유학원을 소개받았어요. 그래서 도착하자마자 저렇게 BMO에서 은행 계좌를 만들고, 핸펀 USIM을 사서 캐나다에서 살아갈 준비를 차근차근 하게되었구요^^

 

 

이 방이 앞으로 시작하게 될 모든 이야기의 시작! 밴쿠버의 홈스테이 레지와 디노의 집! 제 생각에 그 집에서도 가장 좋은 방인 바로 제방입니다^^

 

To be continu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띵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