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7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새로운 인연과 뉴질랜드 안의 또 다른 뉴질랜드

정말 좋은 날씨다. InterIslander로 페리를 이용해 남섬으로 이동하는데 날씨가 좋아 카메라 셔터를 계속 눌러댔다. 페리가 크니 이동하는 속도도 빠른 듯 했는데, 웰링턴에서 픽턴까지 3시간 정도가 걸렸다. 픽턴에 도착할 때 쯤, 풍경이 너무 좋았는데 앞에 서있는 영감탱이가 한참을 비키지 않더니 뒤에서 사진 찍는 나를 계속 건드려 조금 화가 났다. 망할 영감탱!!ㅋㅋ
픽턴에서 남섬을 돌던 사람들과 합류했다. 크라이스트 처치(CHCH)에서 출발해서 돌고 있는 듯 했는데 칠레에서 온 글로리아, 스페인에서 온 알베르토와 스위스에서 온 칼을 만나 인사했다.
배가 고픈데 왜 저녁을 안하는거야..ㅠㅠ
숙소에 가니 웰링턴에서 먼저 출발했던 조던, 크리스, 시안, 웨인, 니키 등 아벨 태즈만 국립공원을 갔다온 아이들이 있었다. 사진을 보니 좋았던 것 같았고, 래프팅 사진을 잃어버렸다기에 내가 가진 것을 복사해주었는데 고맙다면서 좋아했다.






와인테스팅 NZ$2에 4가지 와인을+_+b 뉴질랜드 와인 최고!


오일들.. 느끼한 것도 있고 입안 정화가 되는 것도 있고 ㅎㅎ







확대

살아가다 보면 앞으로 가야할 때가 있고
잠깐 멈춰서야만 할 때가 있다.

너무 앞으로만 달리다 보니 뒤를 돌아보지 못하곤 했는데,
이번 여행을 통해 잠시 멈춰 내 지난 날들을 돌아보니
여유가 없었구나. 난 부족한 것이 너무도 많구나.
내가 어느 길로 가야할 것인가에 대해 많이 생각해보았다.

이젠 다시 달려야 할때..


신고
Posted by 띵스
+ 박물관이 재미있었나?

어제 뉴질랜드의 수도인 웰링턴에 도착해서 아이들과 테파파 박물관을 찾았다.
우리나라의 박물관을 많이 다닌 것은 아니지만 다른 점을 발견하게 됐는데 보는 것만이 아닌 직접 무엇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박물관을 꾸며 놓았다는 것이다. 확실히 어린 아이들에겐 그저 박물관 한번 온 것이 아니라 박물관에서 체험학습을 하고 이 박물관이 사람들에게 무엇을 알리기 위한 것인지를 확실히 느끼고 갈 수 있게 해놓은 것이다. 서울의 국립중앙박물관이나 제주의 자연사박물관, 전주 한옥마을, 납읍 민속마을 등을 생각해보면 체험할 수 있도록 해놓은 것은 극히 드물고, 그 박물관에 가서 무엇인가를 배운고 느낀다는 것보단 미리 그 박물관에 관련된 주제를 배우고 가서 그것을 눈으로 보며 '이런거구나' 라는 단지 보는 것에 그친다. 하지만 테파파 박물관은 조금 달랐다. 박물관이 조금 친근하다고 해야할까. 지진을 체험할 수 있는 흔들리는 집이나 3D영상으로 볼 수도 있고... 뉴질랜드의 배경, 역사, 기후, 원주민인 마오리족의 생활 등을 잘 전시해 놓았고, 큰 오징어(이름이 잘 기억안난다ㅠ)를 잡은 이슈를 정리해 놓기도 했다.
저녁엔 아이들과 파티까지.. 그리고 오늘은 웰링턴에 하루 더 머물며 돌아보기로 했다.



+ 한적한 뉴질랜드의 수도

아침에 일찍 일어나려 했지만 자다보니 끝이 없다. 결국 뒤척이다 10시쯤에 기웅이와 Mt.Victoria에 올랐다. 꽤나 높은 곳에서 웰링턴 시내를 훤히 바라볼 수 있었는데 역시나 오염되지 않은 공기라 그런지 먼 곳까지 확실히 보였다. 공장, 박물관, 국회의사당 등 많은 건물들 야경도 괜찮을 듯 보였는데, 그곳에서 저녁까지 있을 순 없으니 바로 이동!!^^;
해양 박물관도 어제 테파파 박물관처럼 그냥 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뭘 해보기도 하고 영상도보고, 아이들에겐 직접 교육도 하고 있는 작지만 실속 있는 곳이었다.
시립 미술관은 들어갔다가 그냥 나왔지만 거리 조형물에 꽤나 눈이 갔다. 마지막으로 국회의사당. 투어시간이 딱 맞아서 2시 투어를 신청했고, 기웅이는 밖에서 기다린다며 나갔는데, 투어가 꽤 괜찮아서 기웅이가 안타까웠다. 투어는 20명정도 모여서 같이 돌았는데 뉴질랜드는 'Queen of New Zealand'라고 하며 이야기를 계속하는 것이 나중에 뉴질랜드에 대해 찾아봐야 할 듯 하다. 그리고 국회의 운영은 영국과 비슷하다고 했고 벽의 페인트, 바닥의 타일 설명을 재밌게 했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다 보니 시드니의 숙소를 예약해야 하는 것 때문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은행으로 송금을 해야하는데 뉴질랜드의 은행을 전부 돌아다녔지만 계좌가 없어서 못했고, 숙소로 돌아와 낮잠을 자버렸다.





신고
Posted by 띵스




신고
Posted by 띵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