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7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어떻게 이런 말을 쉽게 할 수 있는지..

전 회사에서 같이 일했던 사람이 같이 회사를 옮기고 일주일 정도를 다니고서는
가슴이 탁 막혀오고 더 앉아 있지 못하겠다 싶어서 자기가 원하는 일을 하고 싶어 떠났다.

시간이 지나 그 일주일에 대한 보수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회사에 전화를 해서 팀장님 한분과 통화를 했는데, 일주일은 업무를
배우기만 하고 한게 없으니 못준다고 잘라 말했다고 한다.

그렇게 노동부에 전화를 해보니 당연히 받아야 하는 것이라 하면서
고소를 하라는 말까지 들었지만 얼마 되지 않는 돈 그냥 넘어갈까 고민했다.

하지만 그 시간동안 회사에선 어떤 부장님이 그 직원과 전회사 동기인 사람에게
만약 그 직원이 무슨 조치를 한다면 지금 다니고 있는 많은 이전 같은 회사의 출신
사람들과 앞으로 들어오게 될 이전 회사 출신들에게 불이익이 갈것이라 전하라고 했다.
이 회사는 한창 경력직을 뽑고 있었고, 이전 회사 출신들을 많이 뽑고 있었다.

회사에 경력직이 필요하여 채용공고를 내고 면접을 눈앞에서 보면서 직접 뽑은 직원이다.
다른 회사에도 있을지 모르는 텃새 비슷한 환경에도 조금만 참고 열심히 하면 되겠지란 생각으로
일하고 있는데, 저런 말을 듣고나니 도무지 일을 할 생각이 안난다.
직접 뽑은 자기 회사 직원인데 아직도 이전 회사 출신을 엮어서 생각한다는건
직접 뽑은 직원에 대한 애정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이란 생각이 들고,
그 직원은 얼마나 난처할 것이며, 지금 이 회사를 다니고 있는 이전 같은 회사의 출신들은
무슨 생각이 들겠는가

신고
Posted by 띵스

티스토리 툴바